지방자치단체의 신재생에너지 지원 발걸음

신재생에너지_지방자치단체_01

프랑스 파리에서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1)가 열리고 있는데요. 이번 총회에서도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온실가스 감축이 가장 주요한 이슈입니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하여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사용비중이 더 확대되어야 하는데요. OECD 국가중 한국의 신재생에너지비율이 1%라는 안타까운 소식이 있지만 지방자치단체별로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다양한 모습이 있어서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신재생에너지_지방자치단체_02

<출처: 경기도블로그>

경기도는 에너지자립거버넌스를 구성하고 에너지 센터를 설립하여 신재생에너지 설치 및 보급확대를 위한 기업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정책개선을 위한 실행위원회 산하에 에너지 절약 정책을 제시할 효율화분과, 신재생에너지 정책과 생산•보급 분과, 정부의 에너지신산업 정책추진을 맡은 신산업분과를 설치하여 정책발굴과 자문역할을 수행합니다. 이들 분과별 협의를 통하여 마련된 정책과 사업들을 기업들과 연계하고 컨설팅을 수행하는 에너지센터를 구축하여 기업매칭과 정부정책의 연결고리를 담당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신재생에너지_지방자치단체_03

<출처: 제주의 소리>

제주도는 2030년까지 전체 전력수요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여 탄소없는 섬을 만들겠다고 발표하였죠. 제주도는 풍력발전으로 58%를 전력을 생산하고 나머지는 태양광, 연료전지, 지열발전, 해양바이오 등의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하여 100%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여 탄소없는 섬으로 만들 예정입니다. 또 모든 수송수단도 100% 전기차로 전환되어 차로 인한 매연이 없는 섬, 탄소없는 섬이 됩니다.

신재생에너지_지방자치단체_04

<출처: 강원도뉴스>

강원도도 ‘탄소제로 환경올림픽’을 슬로건으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대회기간 전력 수요량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기 위한 대규모 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공공청사에 태양광, 지열, 소수력 등을 보급하기 위하여 2017년까지 166억을 투자한다고 합니다. 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하여 2017년까지 전기차도 100대를 보급한다고 합니다. 전남도는 2023년까지 영광, 무안, 해남, 진도, 신안 등 도서지역에 1천MW 용량의 육상 풍력발전 시설을 설치하고 2030년까지 서남해 해안에 4천MW 용량의 해상풍력발전 시설을 설치하여 풍력발전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신재생에너지_지방자치단체_05

이처럼 각 지방자치단체별로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위한 정책과 실행 계획 등을 수립하여 발표하고 있습니다. 전체 에너지사용에서 신재생에너지 사용비율이 1%인 상황에서 지방자치단체들의 적극적인 활동이 신재생에너지 사용비율의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가 되어 한국도 이제 신재생에너지가 대세가 되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