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우리나라에서는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제시하고, 실천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중 분산에너지는 지난해 발표된 한국판 뉴딜의 그린뉴딜 분야에 포함될 만큼 국가전략 차원에서 중요한 자원이며,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인데요. 분산에너지 시스템은 무엇이고, 정부에서 발표한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 전략에는 어떠한 것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분산형에너지란?

분산(형)에너지란 에너지의 사용지역 인근에 설치해 송전선로의 건설을 최소화할 수 있는 일정 규모 이하의 발전설비를 의미합니다. 분산에너지는 수요지 근처에서 에너지를 생산·저장하기 때문에 잉여 전력 해소와 전력계통 안정화에 기여합니다. 이러한 분산에너지의 종류에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소, 통합 발전소, ESS(Energy Storage System), DR 등이 있습니다.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

이에 정부는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과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통해 분산형 에너지 시스템으로의 전환을 목표로 제시했습니다.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의 핵심은 “분산에너지가 계통에 미치는 편익을 제대로 보상하겠다.”라는 것입니다.

 

현재 전력 공급과 수요체계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분산에너지는 경제적 효과와 고용 유발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에서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또한, 분산에너지를 통해 변동성 재생에너지*의 전력 계통 불안정성을 해소할 수 있고, 대규모 발전소와 송전망 건설을 최소화하여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변동성 재생에너지: 기존 에너지보다 발전량 조절이 제한적인 에너지(ex. 태양광, 풍력 에너지)

 

정부의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적 로드맵의 네 가지의 향후 추진 계획

1. 계통 능력 강화
– 재생에너지 통합관제시스템 마련
– 계통 안정화 ESS 구축
– 신규 유연성 자원 개발 및 도입
– 플라스 DR 활성화
–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을 통한 지역 분산 전원의 거점 구축

2. 생산·소비의 분산화
– 분산에너지 편익 지원제도 도입
– 에너지 수요의 지역 분산 지원제도 도입
– 자가소비 지원제도 마련
– 마을단위 마이크로그리드 구축

3. 분산 진화적 시장·제도
–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제도
– 신재생 발전량 입찰제도 도입
– 실시간 시장 도입
– 보조서비스 시장 도입
– 한국형 통합발전소(VPP) 제도 도입
– 송배전 이용요금제 추진

4. 기반지원
–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 분산에너지 특구 지정

이러한 분산에너지 시스템 구축은 2025년 17%, 2030년 19%, 2040년 30%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분산에너지의 정의, 필요성, 우리나라의 추진전략 등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분산에너지를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비용지불 관련 이해관계자들의 지지와 양해가 필요하기 때문에 사회적 지지뿐만 아니라, 기술이 뒷받침되어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습니다. 이런 과제를 극복하여 상용화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이 콘텐츠는 한국에너지공단 SNS 기자단의 기사입니다. 한국에너지공단 공식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참고자료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2021.06.30), 산업통상자원부

[기획] 분산에너지 활성화가 답이다, 에너지 데일리, 변국영 기자

에너지 전환 정책의 방향과 검토과제- 제 4편 에너지 전환의 미래, 분산에너지의 나아가야할 길

제23차 에너지위원회 개최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 무엇 담겼나…

[기획연재①] 분산에너지 시대의 집단에너지 발전방향

 

이미지 출처

클립아트 코리아(http://www.clipartkore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