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북극 한파로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파경보와 주의보가 전국 곳곳에 발령되었는데요. 체온 유지가 어려운 유아, 고령자, 만성질환자와 더불어 일반인도 한랭질환에 걸릴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한랭질환이란?

추위로 인해 생기는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창, 동상 등이 대표적인 한랭질환입니다.

한랭질환은 응급처치가 늦어지면 다양한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동창 증상

동창은 우리 몸이 추위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생기는 피부병입니다. 동상과 다르게 가벼운 추위에도 걸릴 수 있는 질환으로 추운 야외에서 따뜻한 실내로 들어왔을 때 피부가 가렵거나 화끈거린다면 동창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동창이 악화되면 물집이 생기거나, 심각할 경우에는 세균에 감염되어 궤양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동창에 걸렸다면?

동창에 걸렸다면 해당 부위를 따뜻한 물에 담가 피부가 따뜻해질 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피부를 부드럽게 마사지하여 혈액순환이 잘 되도록 하며 긁지 않도록 주의해 주세요. 그리고 감염이 생기지 않도록 동창이 발생한 부위를 청결하게 유지하고 보습해야 합니다.​

 

 

저체온증 증상

저체온증이란 심부체온(내부 장기나 근육의 체온)이 35℃ 미만으로 떨어진 상태를 말합니다. 체온이 35℃ 미만으로 떨어지면 중요 장기의 기능이 저하됩니다. 이로 인해 혈액 순환과 호흡, 신경 기능이 떨어지고, 오한과 피로감을 느끼게 됩니다. 저체온증이 심각할 경우 의식이 혼미해지며 말이 어눌해지고 기억장애가 발생합니다.​

 

저체온증이 발생했다면?

저체온증 증상이 나타났다면 신속히 병원에 가거나 119에 신고해 주세요. 젖은 옷을 입고 있다면 모두 벗기고 담요나 침낭 등으로 따뜻하게 감싸줍니다. 피부에 직접적으로 핫팩, 더운물이 닿지 않도록 합니다.​

 

동상 증상

동상은 피부 및 피하조직이 얼어 조직이 손상되는 병입니다. 코와 귀, 뺨, 손가락과 발가락 등 찬 바람에 노출되기 쉬운 부위에서 나타나는데요. 동상이 발생하면 피부색이 점차 누런 회색으로 변하며 피부 촉감이 비정상적으로 단단해지고, 해당 피부의 감각은 점점 저하되어 끝내 무감각해집니다.​

 

 

동상 환자가 있다면?

동상 환자가 발생했다면 환자를 따뜻한 곳으로 옮겨주세요. 동상 부위를 38~42℃에 20~40분간 담가주세요. 얼굴과 귀에는 따뜻한 물수건을 대주고, 자주 갈아주며 손과 발은 손가락과 발가락 사이에 소독된 마른 거즈를 끼워 서로 달라붙지 않도록 해주세요. 동상이 생긴 부위를 섣불리 움직이다간 조직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충분히 나은 후에 움직여야 합니다.​

 

 

철저한 대비로 안전한 겨울나기

한랭질환을 예방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우리의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생활 속 한랭질환 예방법

– 생활습관 : 가벼운 실내운동, 적절한 수분섭취, 고른 영양분을 가진 식사하기

– 실내환경 : 실내 적정온도(18~20℃)를 유지하고 건조해지지 않도록 하기

– 외출 전 : 체감온도 확인하기(날씨가 추울 경우 야외활동 자제)

– 외출 시 : 따뜻한 옷 입기(장갑, 목도리, 모자, 마스크)

가급적 기온이 뚝 떨어지는 아침과 저녁에는 외출을 삼가 주세요! 또한 음주로 인한 한랭질환 환자 발생이 많은 만큼, 추운 날에는 음주를 자제해 주세요. 철저한 대비와 함께 안전한 겨울 되시길 바랍니다.

참고자료

한랭질환의 종류 및 응급조치 방법

이미지 출처

클립아트코리아(http://www.clipartkore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