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환경 오염과 자원 낭비를 줄이기 위한 재활용이 화두가 되면서 ‘업사이클링(Upcycling)’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업사이클링이란, 업그레이드(Upgrade)리사이클링(Recycling)을 합친 말로 쓸모가 없어진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입니다.

 

 

업사이클링이란 용어는 1994년 독일 디자이너 리너 필츠(Reiner Pilz)가 디자인 매거진 살보드(Salvod)와 인터뷰에서 처음으로 사용하였는데요. 그는 인터뷰에서 업사이클링의 진정한 의미를 낡은 제품에 더 많은 가치를 부여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즉, 업사이클링이란 버려진 자원의 원재료를 분해하는 과정 없이 원래보다 더 좋은 품질 또는 더 높은 환경적 가치가 있는 제품으로 재가공하는 과정입니다.

 

일반적으로 버려진 제품들과 쓰레기들을 다시 활용하는 재료 순환(rematerialization)의 방법은 2가지가 있는데요. 하나는 직접적인 활용에 기초한 ‘재사용(re-use)’이며 다른 하나는 재처리 과정에 기초한 ‘재활용(re-cycling)’입니다. 그 중 재활용은 처리과정에서 많은 에너지 사용과 이산화탄소 발생 등 한계에 부딪히면서 문제가 야기되었고, 그리하여 자원절약과 환경개선을 위한 업사이클링이 나타나게 된 것입니다.

 

 

업사이클링이 좋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업사이클링은 별도의 공정 과정 없이, 필요 없는 재료나 물건을 더 가치 있는 쓰임새의 ‘새로운 것’으로 만듦으로써 매립되거나 소각되어 버리는 쓰레기의 양을 줄이고 재가공에 들어가는 추가적인 자원의 낭비를 방지합니다. 또한,  업사이클링 물건을 사용하거나 직접 만들어 봄으로써 자원을 아껴 쓰고 지구를 생각하는 친환경 의식을 고취시킬 수 있습니다.

 

업사이클링은 1993년 버려진 트럭 방수천을 활용해 가방을 제작한 스위스의 최초 업사이클 기업을 시작으로 뚜껑, 사탕 포장지, 소방호스 등 다양한 재료로 이어지고 있는데요.

쓰임새를 다한 공간을 새롭게 활용한 공간 업사이클링도 있습니다. 이는 버려지는 자원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한다는 업사이클링의 개념이 공간으로 확장된 것인데요. 건축 분야에서는 ‘재생 건축’이라는 용어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버려진 물건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업사이클링. 하지만 업사이클링 제품에 대한 대중의 인식 부족과 소량생산, 수작업에 따른 단가 상승이라는 벽이 있는데요. 업사이클링 산업의 정착을 위해서는 ‘자원 순환을 통한 환경보호’라는 가치를 사람들에게 인식시키는 것이 중요해 보입니다.

 

 

내용 출처

-SocialEQ, 업사이클링이란?

-환경부, 버려진 쓰레기의 화려한 변신! 업사이클링(Upcycling)

-연합뉴스, 재활용을 넘어 ‘업사이클링’이 뜬다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