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이 5월 15일 서울 양재 더케이 호텔에서 ‘2020년 풍력발전 협의체’ 킥오프 회의를 개최하였습니다. 

 

풍력발전 협의체는 정책, 산업, 수용성, 운영관리(O&M) 등 4개 분과를 중심으로 풍력산업협회, 에너지경제연구원, 두산중공업 등 산·학·연 풍력 관련 실무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되었는데요. 풍력 보급시장 확대와 더불어 풍력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제언, 현안 해결 등을 위해 운영될 계획입니다.

 

각 분과별 주요 논의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정책 : 풍력발전사업 인허가 절차, 풍력발전 리파워링 등 풍력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 마련

산업 : 풍력산업 정책지원 및 해외진출 지원방안, 업계  요구사항 정책 반영 가능 방안 마련

수용성 : 풍력 사업 주민수용성 문제의 대표유형 분석, 해외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한 모범사례 조사 및 대책 마련

운영관리(O&M) : O&M 전문인력 양성 방안 및 국내 풍력설비 O&M 산업의 활성화 방안 마련

 

 

한국에너지공단은 효율적인 협의체 운영을 위하여 오는 10월까지 분과별 서면 회의와 전체 분과위원이 참여하는 대면회를 함께 추진하며,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금년 말 풍력발전 협의체 포럼 개최 및 정책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입니다. 이에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이번 풍력발전 협의체 운영을 통해 풍력 업계별 국산 기자재 기술·가격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지원 방안, 국산 풍력설비 보급을위한 입지 확보 및 정책 대안 등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풍력발전 협의체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국내 풍력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보급 확대가 이루어지길 기대합니다.

 

내용 출처

-한국에너지공단, ‘풍력발전 협의체’ 운영으로 풍력산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