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이 5월 18일부터 노후화된 주유소, 석유대리점 등의 석유저장시설 개선을 위하여 「장기사용 석유저장시설 안전관리 융자사업」을 시행합니다. 

 

 

석유저장시설은 사용 년수가 증가함에 따라 시설 및 설비의 안정성 확보를 위하여 안전시설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한데요. 하지만 투자여력이 부족한 주유소와 석유대리점의 경우, 안전시설과 설비에 대한 투자가 후순위로 밀려 제대로 된 안전관리가 어려운 실정입니다.

 

이에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는 “노후 주유소의 안전관리 개선을 위한 투자금액 중 일부를 저금리로 지원하는 융자사업을 신규로 시행하여 민간의 자발적인 안전관리투자 확대를 유도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석유저장시설 안전관리 융자사업의 총예산은 50.1억 원으로, 석유저장 시설 위험물 안전강화를 위한 저장시설, 입·출하 시설, 부대시설, 전기설비, 소방·방재설비 등에 대한 투자비용의 50%를 사업자 당 연 최대 3억 원 이내로 지원합니다. 단, 사업자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인 경우 원활한 자금 활용 및 투자 촉진을 위해 지원 한도를 연 최대 5억 원까지 확대 가능합니다.

 

석유저장시설 안전개선을 위한 대출추천 신청은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특별회계융자사업 홈페이지 (https://klss.energy.or.kr/)를 통해 가능합니다. 이는 추천기관(한국석유유통협회, 한국주유소협회, 한국석유공사)의 심사 및 승인 등을 거쳐 추천서를 발급받고 대출취급기관을 통해 신청하여야 합니다. 접수기간은 오는 5월 18일부터 시작되며, 사업비 소진 시 조기에 마감될 수 있습니다.

2020년 장기사용 석유저장시설 안전관리 융자사업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특별회계융자사업 홈페이지(https://klss.energy.or.kr/) 게시판(알림마당 –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장기사용 석유저장시설 안전관리 융자사업을 통해 국민들과 가장 밀접한 시설 중 하나인 주유소의 안전관리와 함께, 최근 코로나 19 등으로 인해 심각한 경영위기를 맞고 있는 주유소 업계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를 바랍니다. 

 

 

내용 출처

-한국에너지공단, 「장기사용 석유저장시설 안전관리 융자사업」 신규 시행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