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기후변화의 대책으로 나무 수천 그루를 심는 것보다 고래 한 마리를 보호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orea Maritime Institute, KMI)은 국제통화기금(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이 발간한 ‘재정과 개발’이라는 보고서에 이와 같은 논문이 게재되었다고 밝혔는데요.

 

고래는 날씨를 알려주는 지표 동물이면서 지구온난화를 저지하는 동물입니다. 큰 고래 한 마리는 일생 동안 이산화탄소를 평균 33톤 흡수하는데요. 흡수된 탄소는 고래가 죽어 바다 밑으로 가라앉아도 수백 년간 그 속에 갇혀 있습니다.

현재 고래 개체 수는 130만 마리이지만, 포획 전인 400만~500만 마리 수준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연간 17억 톤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할 수 있다고 분석했는데요. 나무 한 그루의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약 22kg인 것에 비해 고래는 매우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것입니다.

 

 

고래는 엄청난 양의 이산화탄소를 저지하는 탄소 저장소 역할은 물론, 지구 대기 산소 공급에 큰 역할을 하는 식물성 플랑크톤의 성장을 돕기도 하는데요. 고래의 배설물에 있는 철분과 질소가 이러한 미세 생물들에게 이상적인 성장 조건을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고래는 ‘고래 펌프’라고 하는 수직 운동과 ‘고래 컨베이어 벨트’라고 불리는 대양을 가로지르는 이동을 통해 바다 표면으로 미네랄을 가져오는데요. 이 활동도 식물성 플랑크톤의 성장에 영향을 미칩니다. ​식물성 플랑크톤은 우리 대기 중 산소의 50% 이상을 생산할 뿐만 아니라, 대기 중 이산화탄소의 40%인 370억 톤 가량을 포획하는데요. 이는 나무 1조 7천억 그루와 맞먹는 수준이며, 4개의 아마존을 모아놓은 것과 비슷합니다. 논문 저자들은 식물성 플랑크톤 생산력을 1% 증가시키는 것이 다 자란 나무 1억 그루가 갑자기 증가했을 때 발생하는 산소 생산량과 비슷하다고 분석하였습니다.

 

 

그렇다면 고래의 금전적 가치는 얼마나 될까요? 논문에 따르면, IMF는 거대한 고래 한 마리의 가치를 200만 달러 이상으로 현재 바다에 생존하는 모든 고래의 가치를 1조 달러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러한 고래의 효과에 대해 전 세계인이 1년간 13달러씩 고래 보호 비용을 지불할 만큼의 큰 가치가 있는 것으로 보며, 기후변화 대응 수단으로써 고래의 가치를 다시 한번 강조했는데요.

하지만 지난 수십 년 동안 상업적인 고래잡이가 이뤄지면서, 생물학자는 전체 고래의 개체 수가 과거의 1/4 이하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상업적인 고래잡이는 최근 들어 감소했지만, 고래는 여전히 선박과의 충돌과 그물에 걸리는 일, 플라스틱 쓰레기와 소음 공해 등으로 생존에 큰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지금껏 우리는 고래 보호를 단지 멸종 위기 동물을 보호한다는 관점에서만 바라봤을 뿐, 고래가 이 지구의 기후변화를 막는 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는 점은 인식하지 못했는데요. 인간과 지구를 위해서라도 고래 포획을 금지하고 개체 수를 늘릴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내용 출처

-부산일보, 고래는 춤만 춘다? 엄청난 이산화탄소 흡입!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지구온난화를 저지하는 거대한 탄소 저장소 고래!

-환경운동연합, 고래가 온실가스를 줄이고 지구온난화를 해결할 수 있다고요?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