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대신 옥수수를 이용해 달리는 자동차라니, 영화 속에서나 나올 법한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지 않으신가요?

하지만 실제로 미국에서 옥수수를 자동차용 연료로 사용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옥수수를 주원료로 한 발효 알코올을 이용한 것입니다.

연료로 사용되는 발효 알코올은 바로 ‘바이오 에탄올’로 바이오 에너지의 일종입니다. 

곡물로 만들 수 있는 새로운 에너지! ‘바이오 에너지’에 대해 알아볼까요?

 

 

바이오 에너지란 바이오매스를 연료로 해 얻는 에너지를 말합니다. 

바이오매스는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에너지로 모든 유기 생물체를 말하는데요.

대표적으로 옥수수 등의 곡물을 비롯해 식물, 동물 분뇨, 음식물 쓰레기, 유기성 폐수, 식물 줄기 등이 있습니다.

바이오에너지는 2016년 기준 전 세계 재생에너지의 72%를 차지하고 있으며, 2035년까지 전체 공급량의 약 52%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바이오에너지 중 옥수수, 사탕수수, 감자, 고구마 등 녹말 작물로 만들어진 연료를 바이오에탄올이라고 합니다.

이 곡물들에는 모두 포도당이 들어있는데요.

포도당은 인간을 포함한 대다수의 동물들은 물론 자동차에게도 좋은 에너지원입니다.

​살아있는 동물도 아닌데 어떻게 포도당을 에너지원으로 쓸 수 있을까요?

정확히는 포도당으로 만든 에탄올이 에너지가 되는 것입니다.

옥수수에서 포도당을 추출해 특정 미생물에게 먹이로 주면, 발효를 거쳐 에탄올을 만들어내는데요. 

이렇게 만들어진 연료가 바로 바이오에탄올입니다.

 

이는 환경오염물질이 없고 석탄, 석유 같은 자원이 아닌 식물에서 얻을 수 있는 재생 가능한 에너지입니다. 

물론 바이오에너지에도 연료 생산을 위해 넓은 면적의 토지가 필요하고 지속적을 한 종류의 생물체만을 이용하여 에너지를 생산할 경우 생물 다양성을 파괴할 수 있다는 한계점이 존재합니다.

그러나 이런 한계에도 불구하고 바이오 에너지의 발전 가능성과 지속성은 기대할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바이오에너지는 재생성을 가지고 있어 원료 고갈 문제를 해결하고, 열과 전기 뿐만 아니라 난방 또는 수송용 연료의 형태로 생산이 가능하여 에너지 활용도가 높습니다.

또한, 바이오에너지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는 대기 배출 효과가 작아 지구온난화 문제 해결에도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많은 국가들이 기후 변화에 대응하여 재생에너지 목표를 가지고, 재생에너지 지원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데요.

실제로 바이오에너지에 대한 연구가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다고 하니, 앞으로 바이오에너지 보편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하여 세계가 함께 노력하고, 투자할 것을 기대할 수 있겠습니다.

 

내용 출처

한국전력 KEPCO, 옥수수 에너지가 되다!

  산업통상자원부, 옥수수로 달리는 자동차?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