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세계는 필환경 시대입니다.
지난 5월 발표한 호주 국립기후복원센터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에는 수십억 명의 인구가 이주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합니다. 급격한 기후변화가 찾아오면서 지구 면적의 35%, 전 세계인구의 55%가 극단적인 폭염에 노출되고 기후 난민이 급증하는 등의 사회적 대혼란이 일어나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에 따라 전 세계는 친환경을 넘어 미래를 위해 환경을 보호해야 하는 필환경 시대를 외치고 있습니다.
필환경 시대란 환경 보호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살아남기 위한 필수 항목이 되었다는 것을 뜻하는데요. 필환경 시대가 되기 위해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요?
오늘은 우리가 쉽게 할 수 있는 제로 웨이스트 운동부터 기업·정부에서 진행하고 있는 크루얼티 프리, 그린본드까지 알아보도록 합시다!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운동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쓰레기 줄이기가 필수입니다.
생활 속에서 배출되는 쓰레기를 최소화하고 어쩔 수 없는 것들은 재활용하자는 제로 웨이스트 운동이 점차 확산되고 있는데요.
제로 웨이스트 운동의 핵심은 바로 일회용품을 줄이는 것입니다. 플라스틱이나 비닐, 스티로폼 등의 일회용 쓰레기가 분해되는 데는 무려 수백, 수천 년이라는 시간이 걸린다고 하는데요.
제로 웨이스트 운동은 이러한 일회용품을 사용하는 사소한 소비습관을 바꾸는 것에서 시작됩니다. 외출할 때는 텀블러 및 다회용기를 챙기고 배달 주문 시 일회용품 안 받기, 종이 영수증 대신 모바일 영수증 받기, 장을 볼 땐 장바구니를 챙기는 등의 행동들이 이에 해당됩니다.

크루얼티 프리(Cruelty-Free)
학대(cruelty)가 없다(free)는 의미를 가진 크루얼티 프리는 동물실험을 하지 않거나, 동물성 식품을 함유하지 않았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어요. 필환경 시대 속에서는 인간뿐만 아니라 다른 생물들과 공존하려는 노력도 필요한데요.
크루얼티 프리는 동물실험을 하지 않고 동물성 원료 또한 사용하지 않은 제품임을 나타내는 상표로 화장품이나 생활용품 등에 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보통 크루얼티프리 상표는 토끼의 모습을 한 경우가 많은데요. 이는 인간과 생물학적으로 비슷한 토끼가 화장품 실험에 가장 많이 활용되기 때문이라고 해요.
현재는 실험의 대상인 동물들이 더 이상 고통받지 않도록 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이 제시되고 있으며, 세계 여러 나라에서는 동물실험을 금지하는 법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뷰티계에서는 크루얼티 프리 제도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랍니다.

그린본드(Green Bond)
그린본드는 환경, 에너지 등과 관련된 금융활동을 통합적으로 일컫는 녹색금융의 하나로 환경 친화적인 프로젝트나 인프라 사업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발생하는 특수목적 채권을 의미하는데요.
신재생 에너지, 고효율 에너지, 지속가능한 폐기물 관리 및 토지 이용, 청정 운송 수단 개발 등 친환경 사업에만 쓸 수 있도록 한정된 채권입니다. 과거 그린본드는 세계은행, 유럽 투자 은행 등 주로 국제기구에서만 발행했는데요. 현재는 민간에서도 발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8년 산업은행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3,0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했으며 신한은행도 2,000억원짜리 그린본드를 찍었다고 합니다.
세계적으로 환경 개선과 녹색 사업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매년 그린본드의 시장 규모는 커지는 추세인데요. 그린본드가 활성화되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 성장의 기폭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