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중 단 하루만이라도 자동차를 타지 말자는 의미를 담은 캠페인, 매년 9월 22일은 세계 차 없는 날입니다.
세계 차 없는 날은 대중교통, 긴급차량, 생계형 차량을 제외한 자가용 운전자들이 자발적으로 운행을 자제하는 날이기도 한데요. 자동차 이용을 최소화함으로써 대기오염, 소음, 교통체증을 줄이고 보행자의 만족도를 높이는 효과를 거두자는 취지입니다. 즉 자동차 유발 대기오염 기여도를 낮춰, 청정도시(car-free city)를 구현하는 것이 최종 목표죠.

‘차 없는 날’ 캠페인은 1997년 프랑스 서부 항구도시인 라로쉐에서 처음 시작되었습니다.
1998년에 프랑스 전역으로 캠페인이 확대되면서 2001년 9월 22일이 ‘세계 차 없는 날’로 정해졌고, 전 세계 1,300여 개 도시에서 캠페인이 벌어지게 됩니다. 2002년에는 유럽지역 30여 개국 1,300여 개 도시 및 마을들이 9월 22일 ‘차 없는 날’을 맞아 거리에서 자동차를 추방하는 환경캠페인에 동참했습니다.

우리나라도 지난 2001년부터 환경, 에너지, 소비자단체들의 주도아래 이 캠페인에 참여하였으며 현재는 환경부 주관으로 전국에서 해마다 9월 22일에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또한 2007년 9월 10일에는 서울이 자체적으로 ‘서울 차 없는 날’이라는 이름으로 캠페인화하여 매년 시행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전국 기관에서 “함께 걸어요(Walk Together)”라는 주제로 자발적인 시민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행사들을 진행한답니다.
서울시는 16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차 없는 주간’을 운영하며, 18일에는 서울시와 산하기관, 자치구 부설주차장을 전면 폐쇄합니다. 22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세종대로와 덕수궁길 일대가 ‘차 없는 거리’로 변할 예정입니다.

또한 저탄소 교통생활을 위해 가까운 거리일 경우 자전거나 도보를 이용하고, 출·퇴근 시 대중교통 이용, 경제 속도 준수하기 등을 실천하는 것이 좋다고 해요.
또 일주일에 단 하루!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37.4km 기준)을 타고 가까운 거리는 도보나 자전거(2km 기준)을 이용할 경우 연강 30년생 소나무 75그루를 심는 효과와 동일하다고 합니다.
우리 모두 환경을 위해서라도 9월 22일 세계 차 없는 날 만큼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어떨까요?!

 

내용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차 없는 날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