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다소비에 대한 관심이 한창입니다.
특히나 산업부문의 에너지 수요가 세계 에너지 수요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면서, 에너지 효율성에 대한 문제는 모두가 함께 풀어나가야 할 중요한 사항이 되었는데요.
그에 따라 세계는 효율적인 에너지 소비를 위한 노력이 한창입니다.

2000년부터 2017년 시행했던 에너지 효율 개선 결과에 따르면, 에너지는 우리나라 1차 에너지소비량의 약 3배에 달하는 37EJ 정도가 절감되었으며 온실가스 배출은 12% 절감, 화석연료의 수입량은 20%가 감소된 효과를 보였습니다.
특히나 에너지는 산업부문에서 19EJ, 건물 부문 14EJ, 수송 부문 4EJ 순으로 개선되었는데요.
2040까지 모든 비용 효과적인 에너지효율 정책을 도입하고, 2배의 경제성장, 완만한 에너지 수요증가를 가정하고 있는 효율 시나리오(Efficiency World Scenario)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은 2020년을 전후로 꾸준히 하락해나갈 전망입니다.

에너지 소비의 증감 요인은 크게 3가지로 구분할 수 있는데요.
에너지 수요를 창출하는 활동의 변화(부가가치, 여행수요, 인구 등)를 의미하는 생산 효과, 경제 또는 부문 내의 활동이 혼합된(건물 수, 면적, 차량 종류 등) 구조 및 이용효과, 활동 단위 당 사용되는 에너지소비량을 뜻하는 원단위 개선이 있습니다.
여객부문의 경우, 부가가치·여행수요 등의 이용빈도 증가, 대중교통 이용 감소, SUV 선호도가 증가하면서 소비 증가를 야기합니다.
건물 부문에서는 인구가 증가하고 가전기기의 보급률 및 거주 면적은 증가하지만 냉·난방설비의 기기 효율이 향상되면서 소비는 크게 증가하지 않았습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많은 에너지 소비를 보였던 산업 부문의 결과는 어땠을까요?
에너지 다소비 산업구조가 변화하고 효율 향상이 되었음에도 부가가치가 크게 증가하는 바람에 총 에너지 소비가 증가하는 구조를 보였습니다.
그 중에서 중국, 북미 유럽의 에너지 절감 효과가 가장 컸으며 중국은 전체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기여도가 높았습니다.

지난 2017년, 에너지 효율 의무화 정책의 적용 범위가 35%까지 확대되기도 했는데요. 효율 정책, 규정의 적용을 받는 장비 및 제품 등의 최종에너지 소비량에 따라 그 비중이 정의되지만 최근 2년간 다소 정체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현재 IEA는 범지구적인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 효율 의무기준 강화, 시장기반의 제도 활성화, 인센티브 지급 확대를 촉구하고 있는데요.
국가별 수준을 고려해 규제·지원 정책을 수립하고 ‘고효율·저탄소 에너지 확대’를 반영해 우리나라 또한 정부와 국민이 하나 되어 좀 더 치밀한 에너지 소비 효율을 향상해나가야 할 것입니다.

 

내용 출처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이슈브리핑, IEA 에너지 효율 보고서 발간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