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세먼지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았습니다.
지난 3~6일, 긴급재난문자로 핸드폰 알람이 쉴 새 없었는데요. 이는 서울 지역의 초미세먼지가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한 주 내내 온 하늘을 뒤덮었던 초미세먼지의 원인이 중국발 스모그보다는 국내에서 그 원인을 찾아야 한다는 이야기도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최근 서울에서 발생한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 발생은 국외 유입보다는 국내의 대기 정체로 인한 영향이 더 크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3~4일 동북아시아 지역에 자리 잡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한반도 주변의 대기 흐름이 정체된 것이 원인이었다고 하는데요. 28~44㎛/㎥ 수준이던 초미세먼지 농도는 북서풍 기류(중국 북동부)를 따라 국외 대기오염물질 일부가 유입되면서 31~54㎍/㎥까지 높아졌습니다.

또다른 초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으로는 ‘비산먼지’가 있습니다.
비산먼지란 공사장 등에서 일정한 배출구를 거치지 않고 대기 중으로 직접 배출되는 먼지를 뜻합니다. 다른 말로는 비산분진이라고도 하며, 주로 시멘트 공장이나 연탄 공장·이적장, 골재 공장 등에서 배출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환경부에서는 비산먼지의 발생을 줄이기 위한 시설 설치 또는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거나, 해당 시설 및 조치가 적합하지 않다고 인정될 경우 개선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한다고 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에서는 고농도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충남·인천·경기 3개 지역에서 화력발전 상한제약을 시행했습니다.
화력발전 상한제약은 당일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고 익일 초미세먼지 농도가 50㎍/m³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될 경우 익일에 적용됩니다.

점점 미세먼지에 대한 공포가 심해지자 정부에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고강도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는데요. 수도권 공공기관을 중심으로만 시행되던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도 내년 2월 15일부터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민간 부문 의무 참여로 확대된다고 합니다. 저공해 경유 인센티브를 폐지하고 차량 2부제 등의 비상저감조치를 민간 단위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인데요.
이제 미세먼지는 단순한 문제를 넘어 사람들의 건강을 위협할 정도로 심각한 문제가 되었습니다. 정부는 올바른 대응을 통해 각 부처와 지자체는 물론 인근 국가와의 협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내용 출처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 고농도 초미세먼지 원인 국내 요인 더 컸다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