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11월 11일은 전국이 떠들썩해지죠.
보통 많은 분이 11월 11일이 빼빼로데이라는 것만 기억하고 계시는데요.
사실 이날은 빼빼로데이 외에도 다양한 의미를 가진 날입니다. 오늘은 11월 11일이 가지는 다양한 의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해요.

농업인의 날
우리나라는 예부터 농사를 중시하는 전통이 발달되어 있습니다. 백제 지역은 평야가 많아 농사가 중요했고, 조선시대 역시 왕들이 들에서 권농의식을 행했다는 기록이 전해질 정도인데요. 일제강점기에는 6월 14일을 농민데이 또는 권농일로 제정하였으며, 해방이 되면서 일제의 잔재를 청산한다는 의미로 6월 15일을 농민의 날로 바꾸어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 후 1973년 권농의 날로 통합되었으나, 1997년 11월 11일을 농업인의 날로 날짜와 명칭을 변경하면서 지금까지 이어온 법정기념일이 되었습니다.
‘흙 토(土)’ 자가 겹친 ‘土月土日’을 아라비아 숫자로 쓰면 11월 11일 된다는 데서 착안했다고 하는데요. 매년 11월 11일이 되면 농림부가 주관하여 다양한 기념행사를 치르고 있습니다.
농업과 농촌의 발전에 헌신하는 농업인에게는 포상을 통해 농민들의 의욕을 고취시키는 행사를 진행합니다. 이러한 행사를 통해 농업의 위상을 지키고 국민들에게 농업의 중요성을 일깨울 수 있는, 농업인들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시키자는 뜻이 담겨있답니다.
최근에는 쌀 소비를 증진시키기 위해 ‘가래떡 데이’라고 일컫기도 합니다.

지체장애인의 날
새로운 시작과 출발을 의미하는 숫자 1로 구성되어 지체장애인들의 신체적 장애를 이겨내고 직립하는 모양을 형상화했다는 11월 11일.
스스로를 첫 번째로 소중하게 여겨야 한다는 의미를 담은 동시에 한국지체장애인협회에서는 매년 11월 11일 전국지체장애인대회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이 대회에서는 지체장애인의 권익과 삶의 질을 향상 시킨 분들에게 시상을 하기도 하는데요.
지체장애인의 날을 맞아, 다시 한번 그 의미를 되새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보행자의 날
보행교통 개선의 중요성을 범국민적으로 알리기 위해 제정된 날로, 2009년 제정된 <지속가능 교통물류 발전법>과 함께 11월 11일 보행의 날로 지정되었습니다.
11이라는 숫자가 사람의 두 다리를 연상하게 한다고 하여 채택된 날이기도 한데요.
보행 역시 교통수단임을 인식시키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며, 지구 온난화와 에너지 위기 등의 환경문제로 인해 보행 교통이 더욱 중요해졌기 때문입니다.
보행자의 날만큼은 자차나 교통수단 대신 환경도 보호하고, 건강도 챙길 수 있는 걷기 운동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내용 출처
뉴스웨이, 11월 11일 무슨 날이야?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