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태양광 발전을 준비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최근에는 도시형 태양광 확대를 위해 정부 주도로 도심 내 유휴부지나 산업단지 공장 지붕을 활용하는 도시형 태양광발전소 개발과 동시에 주민참여형 태양광 또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지난 2018년 7월 산업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은 도시형 태양광 사업 비전을 선포하였습니다. 해당 비전에 포함된 전략과 비즈니스 모델은 어떤 것이 있는지 한 번 알아볼까요?

우선, 도시형 태양광 확산 추진 전략을 알아보겠습니다.
도심지의 주택·건물·시설물 등에 태양광을 집중적으로 보급하여, 도시형 태양광의 보급이 가시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추진 전략 2가지를 수립했습니다.
그 첫 번째는 주택·건물 등 자가용 태양광은 예산은 늘리고, 대여사업으로의 보급은 확대하는 전략입니다.
자가용 태양광은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의 예산을 늘려 지원대상을 확대하는 동시에 태양광 대여사업도 함께 추진하여 태양광이 더욱 빨리 보급되도록 할 것입니다.
* 보급사업 지원예산 : ‘18년 2,259억(기금변경 반영) → ’19년 2,883억(정부안)

두 번째 전략은 국가·지방기관(시설물), 기타 민간건물은 예산을 지원하고 RPS(신재생에너지 의무공급제도) 유도를 함께 추진하는 것입니다.
국가·지자체 시설, 민간시설을 대상으로 시설운영이나 RPS 사업을 추진하여 사업모델이 다각화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먼저 정부청사, 관공서, 학교, 고속도로 등의 국가기관의 유휴부지에는 약 1,180MW를 보급 추진하며 지자체 청사, 학교, 상하수 처리장, 매립지에는 약 2,336MW를 보급합니다. 그 외에 자가용은 보급사업 예산을 확대함과 동시에 잠재수요를 해소하고, 상업용 태양광은 RPS 사업·한국형 FIT·주민참여형 사업으로 약 3,576MW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도시형 태양광 확대를 위한 비즈니스 추진 전략에 이어, 이를 확대하기 위한 계획은 무엇이 있을까요?
먼저 협동조합, 주민참여 등의 다양한 도시형 태양광 사업 모델을 홍보하고 지자체, 유관기관 등과의 협업을 통한 성공사례를 창출해내는 건데요.
관리 주체별 사업 이해도를 높이기 위하여 다양한 설명회가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지난 9월, KEA 서울지역본부에서는 공공기관, 협회, 발전 6사를 대상으로 간담회가 진행되었고 대전에서는 지방산단 등의 지자체 관리시설 비즈니스 모델 설명회가 이루어지기도 했습니다.
이외에도 국가 산단을 대상으로 권역별 순회 설명회가 개최될 예정입니다.
수도권부터 충청, 경상, 전라, 강원 등 5대 권역별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김해·광주 시범사업+추가 모델 등 소개로 기업 참여를 유도할 계획입니다.

이처럼 도시형 태양광 비즈니스 모델 확대를 위한 설명회를 토대로, 도심지역 시설 및 유휴지를 활용하여 부지확보, 계통접속, 주민 수용성 제고와 함께 다양한 유관기관 및 지자체와의 협조가 꾸준히 이루어진다면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에너지전환정책 달성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봅니다.

 

내용 출처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이슈브리핑, 도시형 태양광 비즈모델 확대 전략 수립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