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은 사라지고 어떤 옷을 입어야 할지 모를 정도로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침, 저녁의 일교차가 커지면 신체가 적절한 체온 유지를 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데요. 이러한 상황이 이어질 경우 쉽게 피로해지는 것은 물론 면역 능력이 떨어져 다양한 질병에 걸리게 됩니다.
그렇다면 환절기에는 어떻게 건강을 챙겨야 할까요?

적절한 수분 충전하기
습도가 낮은 환절기에는 호흡기&기관지가 건조해지기 쉽습니다. 점막은 끈끈한 점액질을 통해 외부 이물질을 차단해주는 역할을 하는데요. 이 점막의 수분함량이 줄어들 경우 바이러스가 침투되는 것을 차단하지 못해 자칫 잘못하면 폐렴이나 기관지염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미지근한 물과 음료수를 자주 섭취해주어야 하는데요. 한 번에 많이 섭취하는 것보다는 시간에 맞춰 자주 조금씩 마시는 것이 좋으며 권장량은 하루 2L 정도입니다.

집안 온도와 습도 맞추기
환절기 무렵, 감기에 자주 걸리는 이유 중 하나는 급격한 온도 변화로 인해 인체가 빠르게 적응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환절기에는 외부의 신선한 공기가 순환될 수 있도록 수시로 환기해 실내 공기의 질을 올려주어야 합니다. 그러나 잠들어 있는 동안에는 체온이 떨어져 있기 때문에 기상 후 1시간 정도 뒤에 환기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집안 습도를 50~60%로 유지하는 것이 환절기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됩니다.

비타민 섭취하기
시시때때로 기온이 변화하는 환절기에는, 큰 일교차뿐만 아니라 미세먼지와 건조한 환경 등의 이유로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데요. 면역력이 약해지면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 쉬우므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특히나 비타민E는 인체의 세포막을 강화하고 항체의 생산 능력을 높여 환절기에 감염되기 쉬운 바이러스들이 몸속으로 침투하는 것을 막습니다. 또한 비타민E의 항산화 물질은 자외선이나 오염물질 등의 활성산소로부터 세포 조직을 보호하는 기능을 하므로 노화 예방, 무기력감 완화 등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비타민E가 풍부한 아몬드, 아보카도, 연어, 계란 등의 식품을 섭취해 면역력을 높여주는 것 또한 중요합니다.

예방 접종&체온 유지
일교차가 크고 기온 변화가 잦은 시기에는 어떤 옷을 입어야 할지 많이들 고민하실 텐데요. 오후에는 가볍게 입었다가도 저녁 시간에 기온이 급강하하게 되면서 체온이 떨어집니다. 연구에 따르면 인간의 체온이 1도 낮아질수록 면역력이 30%가량 떨어진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여분의 옷을 챙겨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해주고, 미리미리 예방접종을 하여 환절기 질병을 이겨내는 것도 좋습니다.

내용 출처
중앙대학교 건강칼럼, 가을철 건강관리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