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2일 지구의 날, 6월 5일 환경의 날, 그리고 바로 내일 8월 22일은 에너지의 날입니다.
매년 8월 22일은 에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시키고, 미래를 대비하여 에너지를 절약하고 친환경적인 신재생에너지 개발 ·확대보급의 절실함을 널리 알리기 위해 에너지시민연대에서 제정한 날입니다.
2003년 8월 22일은 우리나라 역대 최대 전력소비를 기록한 날인데요. 이 날을 기념하여 에너지의 중요성을 깨닫고 미래의 에너지 확보를 위한 여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하여 2004년부터 에너지의 날을 제정했다고 합니다. 범국민적인 행사로 확산된 만큼 국민들의 실질적인 실천이 아주 중요하다고 합니다.

에너지의 날이 제정된 후부터는 매년 ‘에너지의 날-불을 끄고 별을 켜다’라는 이름으로 에너지 축제를 열어 에너지 절약과 신재생 에너지 확대·보급을 열심히 홍보하고 있는데요. 그 외에도 여름철 최대전력 소비시간인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1시간 동안 에어컨 끄기를 독려하고, 밤 9시에는 서울시청 앞의 서울광장 주변을 중심으로 전국 동시 5분간 전등 끄기 행사 등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범국민적으로 에너지 절약을 실천함으로써 실질적인 에너지 절감 효과를 이끌어 낼 수 있습니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30여 단체가 참여해 동시 개최되고 있으며, 인간동력발전 세계기록 도전, 에너지 가요제, 별빛 음악회, 단체 줄넘기 대회, 탄소제로 푸드코트, 서울 하늘 천체관측, 거리 행진 등의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많은 시민들의 관심 속에 진행된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스스로 준비한 에너지의 날 행사가 전국 각지에서 치러지는 것은 물론, 동네 주민들의 주도로 아파트 단지의 불을 함께 끄는 행사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이제 에너지의 날은 범국민적인 행사가 되었습니다. 꾸준한 관심과 노력으로 에너지 절약과 지속가능한 에너지체계의 실현을 위해서라도 꾸준히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합니다.

 

내용 출처
에너지시민연대, 불을 끄고 별을 켜다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