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 이상의 더위가 연일 계속되면서, 온열 질환자 또한 늘어나고 있습니다.
온열 질환은 뜨거운 환경이 장시간 노출될 경우, 높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인데요.
대표적인 온열 질환으로는 흔히들 알고 계시는 일사병과 열사병이 있습니다. 구토나 고열 등의 이상 징후가 나타날 경우 위급해질 수 있으므로 그 증상과 예방법에 대해 미리 알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요즘처럼 더운 여름, 야외에 오랫동안 머무는 경우, 어지럽거나 메스꺼운 증상이 생기기도 하는데요. 이러한 증상을 우리는 ‘일사병’ 혹은 ‘열사병’이라고 일컫습니다.
같은 듯 다른 두 가지 질환, 과연 어떻게 다를까요?

먼저 일사병은 여름에 흔하게 나타나는 질병 중 하나입니다.
쉽게 말해 더위를 먹었다고도 하는데요. 더운 공기와 강한 햇볕에 계속해서 노출될 경우 우리 몸이 체온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보통 어지럽거나 두통, 피로, 무기력함 등의 일반적인 증상이 나타납니다. 그러나 심할 경우 저혈압, 실신, 정신이상 등의 이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질환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일사병은 염분이나 수분이 부족할 때 나타나기 쉬우므로, 더운 여름철에는 규칙적으로 수분섭취를 해주고 일사병이 나타났을 경우 서늘한 곳으로 가서 휴식을 취한다면 금방 나을 수 있는 질환입니다.

그와 달리 열사병은 나이가 많은 사람, 심장병이나 당뇨병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게 걸리기 쉬운 질환인데요. 열사병 역시 더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발생하지만, 전형적으로 몸에 고열이 발생하며 정신이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과열로 인해 얼굴이 창백해지기도 하고 탈진 증세를 보이기도 합니다. 그 외에도 구토를 하거나 설사를 하는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데요. 일사병에 비해 그 정도가 심한 편이며, 증세가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에 아주 조심해야 하는 질환이죠.

요즘같이 더운 날씨엔 더욱 걸리기 쉬운 열사병, 응급처치는 어떻게 해야 좋을까요?
가장 먼저 119에 구급차를 요청한 뒤,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이동시켜야 합니다. 또한 꽉 끼는 옷을 입었다면 느슨하게 하거나 벗겨주어 환자의 몸을 편하게 만들어줍니다.
의식이 있는 사람의 경우 찬 물이나 음료수를 먹여 냉각 처치를 실시해야 하지만, 의식이 없는 사람에게는 약은 물론이거니와 아무것도 먹여서는 안 된다는 점 주의해주세요.

여름철 걸리기 쉬운 일사병과 열사병, 이 질환 역시 평소의 생활 습관이 아주 중요할 텐데요. 올바른 식습관과 규칙적인 운동을 함께한다면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부터라도 가벼운 걷기 운동을 통해 차근차근 건강한 생활습관을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요?

내용 출처

– 중앙대학교병원 건강칼럼, 열사병과 일사병은 어떻게 다른가요?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