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도시를 만들기 위한 각국의 노력이 계속 되는 요즘, 우리나라 역시 2022년까지 전기차 35만대, 수소차 1.5만대를 보급하고 1만대의 전기차 급속 충전기, 그리고 310기의 수소차 충전소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지난 6월에는, 전기·수소차 보급을 활성화하여 환경을 개선하고 차세대 혁신성장 동력 창출을 견인하기 위해 산업부, 환경부 등 여러 관계부처에서 합동 중·장기 정책 방향을 수립했다고 합니다.

해외의 경우 친환경차 확대를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데요. 현재 노르웨이, 네덜란드, 영국에서는 내연기관차를 판매 금지하고 있으며 독일의 슈르트가르트에서는 디젤차의 운행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또한 미국의 캘리포니아 州에서는 친환경차의 의무판매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국내에서도 전기차·수소차를 보급하고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국내 자동차 산업이 위로 올라설 수 있도록 기회를 마련해주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지금까지의 국내 보급 상황은 어떨까요?
’17년 누적치 기준으로 전기차 25,593대, 수소차 177대가 보급되었으며 전기차 급속 충전기는 1,790기, 그리고 수소충전소는 12개소가 구축되어 있습니다. 수소충전소의 경우 9개소가 설치 진행중이며 2018년에는 10개소가 추가 설치될 계획이라고 하네요.
각고의 노력으로 전기·수소차의 성능은 향상되고 있으며, 인프라 확대를 위한 제도 역시 개선되었는데요.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할 경우 국·공유지의 임대료를 감면해주고, 개발제한구역 내 천연가스 충전소에 수소차 충전소를 설치하기 위한 근거를 마련하는 등 민간 수요 증가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럼, 우리나라의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을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차량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2022년까지 전기차 보조금은 유지시키고 내연기관차와의 가격 차이나 보급 여건을 고려해 지원 단가를 조정할 예정입니다. 또한 전기차 시장 형성을 위해 충전에 사용되는 기본 요금은 면제해주고 전력량 요금은 50% 할인해주는 체계 또한 2019년까지 유지한다고 하네요.
충전인프라 또한 확충할 예정인데요, 지역별로 적정 충전기수, 충전기 이용 패턴 등을 고려해 충전기를 설치하고 태양광 활용이 가능한 전기차 충전소를 보급하는 등 인프라 보급을 실시한다고 합니다.
이와 같은 제도적 뒷받침도 중요하지만 주행거리 증가를 위해 배터리·구동시스템 성능을 향상시키고 충전용량을 증대시키기 위한 핵심기술 개발 역시 중요한 요소가 될 것입니다.

국내 자동차 회사 중 일부는 찾아가는 충전서비스를 통해 영업지점의 충전기를 무료로 설치해주거나 서비스 센터를 구축해주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과 정책적 지원이 시작되는 지금! 인프라 확충과 다양한 서비스 정책을 통해 국내 자동차 산업이 재도약 할 수 있길 바라봅니다.

내용 출처
한국에너지공단 이슈브리핑, 전기수소차 보급 확산을 위한 중장기 정책 방향 발표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