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01

지난 12일 한국에너지공단은 경상남도, 한국토지주택공사, 통영·김해·양산시, 함안군과 함께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보급사업 MOU’를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은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고 에너지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추진하였는데요. 2022년까지 5년간 총 50억원(경상남도 25억원, 시·군 25억원)을 투자해 경상남도 내 저소득층 공동주택 22개 단지의 유휴공간에 2,000kW 규모의 태양광을 보급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올해는 10억원의 사업비로 통영 도천 시영아파트 264세대를 비롯해 김해시 월산주공 11·14차 아파트 등 6개 단지 2,867세대에 태양광 400KW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한국에너지공단은 설비 설치 확인과 기술·운영지원을 담당할 예정이며, 경상남도는 추진계획 수립 및 사업성과 분석, 행·재정적 지원에 나선다고 합니다. 또한, 통영시 등 시·군에서는 사업추진 관리감독, 재정적 지원을 추진하며,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사업시행과 사후관리를 담당하게 됩니다.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주택 동당 연간 약 640만원, 가구당 약 5천원의 전기료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하는데요. 많지 않은 돈이지만 꾸준히 이런 사업이 진행된다면 신재생에너지의 보급 확대는 물론 저소득층이 마음 놓고 에너지를 사용할 수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내용 출처(이미지 첨부)
http://energy.or.kr/web/kem_home_new/info/news/report/report_list.asp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